부산YWCA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신고하기
 
 
 
     
 
 
   조선의 배이거리 카스테라의 탄생
  정종영
  부카플러스
  2022-05-03
   
책의 부제처럼 카스텔라의 탄생에 관한 책이라고 하면 이 음식의 역사를 말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쉽다. 그러나 이 책은 카스텔라만이 아니라 우리 전통 간식거리에 관한 이야기들을 주인공 ‘가온’의 시선을 통해 보여준다. 군고구마 과자, 두부 과자, 약과, 찹쌀 유과 등 요즘 청소년에게는 생소할 수 있는 전통 간식거리를 만드는 이야기를 통해 전통 음식문화와 그 안에 담긴 만든 사람의 마음을 엿볼 수 있게 하는 소설이다.
과자 만들기 경연에 참가한 주인공 가온은 불공정한 경쟁에 어려움을 겪지만 결국 스스로의 의지와 기발한 발상으로 우승하여 병과점에서 일하게 된다. 또한 수많은 실패와 고민을 경험하며 ‘가수저라(카스테라)’를 만들고 자신만의 과자가게인 ‘조선 배이거리’를 열게 된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이 책은 우리에게 경쟁에서 이기는 방법보다 도전과 열정이 중요하다는 교훈을 전한다.
   
책 속으로



이 소설의 시작은 역사책 속에서 찾은 단 몇 줄의 문장이었다. 시선은 한곳에 머물렀고, 한동안 다른 곳으로 고개를 돌리지 못했다. 시선은 몇 문장에서 맴돌았지만, 상상의 공간은 눈덩이처럼 불어나 바다를 삼킬 듯 커져 나갔다. 오랜 사색을 거치며 이제야 그릇에 담을 수 있었다. 바로 청소년 소설 [조선의 배이거리-카스테라의 탄생]이다.

선왕(숙종)께서 말년에 음식이 물려 색다른 맛을 찾자, 어의(御醫) 이 시필이 말하길 “연경에 갔을 때 심양장군(瀋陽將軍) 송주(松珠)의 병을 치료해주고 계란떡(?卵?)을 받아먹었는데, 그 맛이 매우 부드럽고 뛰 어났습니다. 저들 또한 매우 진귀한 음식으로 여겼습니다.”라고 했다. -이덕무의 [청정관전서, 1775]

‘계란떡’이 바로 카스테라이고, 어의가 임금에게 이것을 소 개하는 장면이 바로 이 소설을 쓰는 데 단초역할을 했다. 물 론 시작은 의심과 상상이었다.
---「저자의 서문」중에서

이제 가온이 차례였다. 백선생은 깜짝 놀라며 걸음을 멈췄다. 뒤따라온 다민도 덩달아 놀랐다.
“도대체 이게 뭐냐?”
“겨울에 먹는 시원한 눈떡단팥입니다.”
백선생이 호기심 어린 눈으로 다시 살폈다. 그리고는 다시 입을 열었다.
“뭔가 표현한 것 같은데, 네가 생각한 게 무엇이냐?” 가온이 잠깐 머뭇거리다가 이내 입을 열었다.
“어젯밤 우리 집 근처의 모습입니다. 눈 덮인 풍경이 너무 아름다워 그릇에 담아 표현해봤습니다.”
--- p.126

“음식 하나에 세상의 이치를 담았구나. 얼른 맛을 봐야겠구나. 어떻게 먹어야 하느냐?”
가온이 수저로 눈떡단팥 그릇을 빠르게 섞었다. 눈과 단팥이 섞여 먹음직스럽게 보였다. 백선생이 한 수저를 떠서 입에 넣었다. 입속에서 사르르 녹으며 단맛이 퍼져 나갔다.
“멥쌀이 아니라 찹쌀로 떡을 만들었다면, 더 쫄깃하고 맛있었겠구나. 다민아 너도 한번 먹어보아라.”
아버지 말에 다민의 얼굴이 벌게졌다. 깨진 항아리 속에 찹쌀이 들어 있었다. 찹쌀을 썼다면, 아버지에게 최고의 칭찬을 들었을 것이다. 조금 미안하고 화가 났다.
--- p.127

어느 시대나 과도기이고 전환기라고 한다. 오늘 우리 사회도 급속한 세계화와 환경오염으로 인해 경종을 울리듯 코로나19가 급습했다. 인류의 운명이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되었다. 이럴 때일수록 우리에게 희망을 주는 것은 미래 주인공인 아이들뿐이라는 생각을 한다. 어른들은 어린이들에게 꿈을 갖게 해주고 올바른 인생을 살도록 이끌어야 한다. 아이들 특유의 샘솟는 창의성과 융복합 능력을 배양토록 북돋워야 한다. 그럼으로써 스스로 경쟁력을 갖춘 인재로 커나 가는 길은 바로 역사를 소재로 한 문학작품을 통해 과거에서 배움을 얻는 것이 크게 유익하다. 정종영의 [조선의 배이거리-카스테라의 탄생]도 그 서사에 일익을 담당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동화작가 고정욱의 해설」중에서


출판사 리뷰


열정적 도전은 공정한 사회에서 더욱 더 빛난다!

주인공 가온은 음식 만들기에 탁월한 재능이 있다. 돈을 벌기 위해서가 아닌 자기가 좋아하는 일이기 때문에 음식 만들기에 더 열정을 보인다. 주인공은 음식 경연대회에 참가하게 되어 우승을 한다. 어의는 가온의 뛰어난 실력을 보고 청나라에서 맛본 서양 음식인 카스테라를 만들어달라고 부탁한다. 카스테라를 만들면, 주인공 가온은 궁중을 갈 수 있는 특별한 기회를 얻게 된다. 하지만 가온은 어떤 일이든 부정한 방법으로 얻는 것을 싫어한다. 쉬운 길을 버리고 바른 길을 선택한 주인공, 하지만 피나는 노력으로 조선 최초의 카스테라를 만들게 된다.

2021년 대구우수콘텐츠 공모전 선정작

[조선의 배이거리 - 카스테라의 탄생]은 대구출판산업지원센터에서 주최 2021년 대구우수출판콘텐츠 공모전 선정작이다. 이 작품 외 정종영 작가는 한국출판산업진흥원에서 주최한 세종도서 공모전에서 다수 작품이 선정되었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주최한 문학나눔 도서보급사업에 여러 작품이 매년 선정 되는 등 열정적인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한국의 전통과자

[조선의 배이거리 - 카스테라]의 탄생에는 한국의 전통과자 대부분을 다루고 있다. 만드는 방법부터 재료, 도구 손질까지 스토리 속에서 자연히 살펴볼 수 있다. 각 장에 나오는 한국의 전통과자를 삽화로 소개했다.
리스트
 
 
 
 
     
Untitled Document
Copyright 2003 ⓒ by 부산YWCA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All Rights Reserved.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T.441-2221~5    Mail to us
adm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