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신고하기
 
 
 
     
 
 
   우아한 거짓말
  김려령
  창비
  2014-02-19
   
나를 지키기 위한 잔인한 거짓말!

청소년의 자살과 왕따 문제를 깊숙이 파고들며 청소년만이 아닌 부모와 교사, 그리고 우리 모두가 함께 읽어야 하는 책으로 자리를 넓혀온 김려령의 소설 『우아한 거짓말』. 평범해 보이던 열네 살 소녀의 죽음을 이해할 수 없었던 언니가 동생이 남긴 흔적을 살펴보고 숨겨져 있던 진실을 알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완득이》와는 전혀 다른 분위기의 이 작품을 통해 한층 깊고 넓어진 저자의 문학세계를 엿볼 수 있다. 《완득이》의 이한 감독, 김희애, 고아성, 김유정, 김향기 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었다.

평소와 달리 생일선물을 미리 사달라며 엄마를 조르던 천지는 자신이 짠 털실에 목을 매고 자살한다. 언니 만지는 동생이 남긴 흔적을 따라 퍼즐을 맞춰가고, 천지의 단짝으로 알았던 화연을 찾아간다. 친구들 사이에서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천지를 이용했던 화연은 천지가 죽은 뒤 자신이 따돌림 받는 것을 느끼고, 주위를 맴도는 천지의 가족들은 화연을 조여 온다. 만지는 천지가 남기고 간 털실 뭉치에서 이제 모두를 용서한다는 쪽지를 발견하고, 자신이 미워했고 사랑했던 사람들에게 보낸 천지의 흔적을 따라가는데…….


북소믈리에 한마디!

주인공 천지와 비슷한 나이에 세상을 등지고 싶은 유혹에 시달렸던 작가의 자전적인 경험에서 시작된 작품이다. ‘죽은 자’인 천지의 목소리로 그간 겪어온 아픔과 고통을 이야기하며 가슴을 울리고 ‘산 자’의 이야기를 통해 주변인들을 둘러싼 사건과 감정의 변화를 묘사해 세상을 등지려는 10대들에게 공감과 따뜻함을 전해주고자 한다. 이를 통해 상대방을 위하는 척하는 우아한 말 한마디가 누군가를 죽음에도 이르게 하지만, 벼랑 끝에 선 사람을 구하는 것 역시 진심 어린 말이라는 깨달음을 전해준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출판사 서평

믿고 보는 원작의 힘

영화 「완득이」 제작진과 김려령 작가가 다시 뭉쳤다!
김희애, 고아성, 김유정, 김향기 그리고 유아인

영화 「우아한 거짓말」 3월 개봉

2009년 출간되어 뜨거운 화제를 모은 김려령 장편소설 『우아한 거짓말』이 2014년 3월, 동명의 영화 개봉을 맞아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는다. 그간 『우아한 거짓말』을 사랑해준 애독자들과 영화를 통해 관심을 갖게 된 새로운 독자들을 위해 양장본으로 선보이는 것. ‘창비청소년문학’ 시리즈로 출간되어 청소년의 자살과 왕따 문제를 깊숙이 파고들었다는 평을 받은 『우아한 거짓말』은 이후 이러한 문제가 사회적으로도 크게 조명을 받으면서 청소년만이 아니라 부모와 교사, 그리고 우리 모두가 함께 읽어야 하는 책으로 자리를 넓혀왔다. 실제로 출간 이후 판매량이 점차 감소하는 일반적인 도서와는 다르게 시간이 지날수록 판매량이 늘고 있는 것이 『우아한 거짓말』의 특징이다. 김려령 작가는 전작 「완득이」에서 호흡을 맞추었던 감독과 제작진이 그대로 다시 뭉친 영화 제작에 큰 신뢰를 보내며, “아픔을 이해하고 격려하고 따뜻하게 폭 안아주고자 했던 의도가, 영상으로 표현되면 더 큰 울림을 주리라 믿는다.”라는 인사를 보내오기도 했다.
2014년 봄, 「꽃보다 누나」의 김희애, 「설국열차」의 고아성, 「해를 품은 달」의 김유정, 「여왕의 교실」의 김향기와 함께 김려령 작가가 전하는 뜨거운 감동에 다시 한 번 빠져보자.

『우아한 거짓말』은 한 소녀의 죽음을 둘러싼 ‘사실’과 ‘진실’의 퍼즐 맞추기다. 전면에 배치된 ‘사실’은 천지가 죽었다는 것이다. ‘진실’은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엄연히 존재하는 어떤 것이다. 이 가파른 경계선에 작가는 퍼즐 조각을 와르르 부어놓는다. 추리소설을 보는 듯한 구성과 복선, 치고 빠지는 변칙복서 같은 대사, 절제된 서술, 연검처럼 날렵하면서도 묵직한 내상을 안기는 김려령표 문장은 읽는 이의 방어벽을 야금야금, 철저하게 무너뜨린다. 고백하건대, 나는 중반에 닿기도 전에 깊숙한 상처를 입었다. 그 상처를 향해 ‘진실’이 카운터블로를 날렸다. 얻어맞고 얻어낸 것은 슬픔이나 감동이라는 이름만으로는 묶이지 않는 ‘어떤 것’이다. 거기에 이름을 붙여주는 건 독자가 누릴 기쁨이겠다. 독자는 이 작품에서 냉철하고, 강인하고, 뜨거운 가족을 만나게 될 것이다. 그들이 그려내는 해법과 작가가 보내는 메시지는 내상을 감수할 가치가 있으리라 믿는다.
―소설가 정유정

내일을 준비하던 천지가, 오늘 죽었다.

내가 보이지 않는 존재라는 걸 너무 늦게 알았습니다. 그만 떠나야 했습니다. ―천지

말로 하는 사과는 용서가 가능할 때 하는 겁니다. ―천지 엄마 오현숙

지금부터 시작이야. 마지막 털실 뭉치를 찾을 때까지……. ―언니 만지

‘나’를 지키기 위한 우리들의 잔인한 거짓말…… 그리고 뜨거운 눈물

『우아한 거짓말』은 평범하게만 보이던 열네 살 소녀 천지가 어느 날 자신이 짠 털실에 목을 매 자살하는 사건에서 시작한다. 천지의 죽음을 이해할 수 없었던 언니 만지는 동생이 남긴 흔적을 좇으며 퍼즐을 맞추어가는데, 차츰 가슴 아픈 진실이 모습을 드러낸다. 천지와 가까웠던 친구 화연은 친구들 사이에서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천지를 이용했고, 천지가 사랑했던 가족들은 이러한 천지의 고민을 알아주지 못했던 것. 그러나 천지가 자신이 미워했고 사랑했던 이들에게 마지막 남긴 편지를 발견하고 만지는 화연을 감싸 안는다.
청소년소설에서 따돌림이나 자살, 친구 문제 등은 흔한 소재일지 모른다. 그러나 인물들을 가해자와 피해자로 나누는 것을 넘어서 인간관계의 역학 자체에 깊숙이 파고든 작품은 드물다. 또한 인간에 대한 연민의 끈을 놓지 않고 재생의 가능성을 찾아냈다는 점에서 이 작품이 갖는 의미는 더욱 크다 할 것이다. 추천사를 쓴 소설가 정유정은 원고를 받고 “하룻밤 사이 세 번 읽고 세 번 모두 울었다.”며 “올해 읽은 책 중 최고”라는 찬사를 전하기도 했다.

거미줄처럼 엉킨 단서를 좇는 잔인한 진실게임

『우아한 거짓말』에서 사건의 실마리를 추적하는 과정은 등장인물들의 심리 탐구와 더불어 양파처럼 쉽게 속이 드러나지 않아 팽팽한 긴장감을 전한다. 결국은 풀릴 거라고 믿기에, 갈수록 꼬이는 털실 뭉치를 쫓는 재미가 상당하다. 여기에다 두 가지 시점에서 교차하는 이야기가 독서를 더욱 흥미롭게 한다. 작품은 크게 ‘산 자’와 ‘죽은 자’의 이야기로 나뉜다. 전지적 작가 시점에서 이루어지는 산 자들의 이야기는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천지의 주변인들을 둘러싼 사건과 감정의 변화를 세밀하게 묘사해낸다. 반면 ‘죽은 자’인 천지는 내레이션 형식으로 그간 겪어온 가슴 아픈 일들과 그 속에서 느낀 고통을 솔직히 털어놓는다. 말투는 담담하지만 이미 세상을 떠난 존재이기에 천지의 이야기는 더욱 가슴을 울린다. 씨실과 날실처럼 교차하는 두 가지 이야기는 천지가 남긴 털실 뭉치를 만지가 발견하는 대목에서 절정에 이르고, 마지막 순간에도 누군가 잡아주길 바랐던 천지의 고백으로 막을 내린다.

세상을 등지려는 10대들에게 전하는 따뜻한 인사

『우아한 거짓말』 속 이야기는 김려령 작가의 자전적인 경험에서 시작되었다. 주인공 천지와 비슷한 나이였을 무렵, 작가 역시 잔인한 세상을 그만 등지고 싶은 유혹에 시달렸다고 한다. 그랬던 그를 구한 것은 진심을 담은 지인의 안부 인사였다. “나를 지치고 쓰러지게 하는 사람만 있는 게 아니라, 진심으로 걱정하고 바라봐주는 누군가도 있다는 걸 깨달은 날이기도 하니까요.”(「작가의 말」 중에서) 작품에서 천지는 비록 세상을 떠났지만, 남은 이들은 더 이상 그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주위를 돌아보고 서로를 챙길 것이다. 그것이 천지의 죽음을 헛되지 않게 하는 일임을 알기 때문이다.
상대방을 위하는 척하는 ‘우아한’ 말 한마디가 누군가를 죽음에 이르게도 하지만, 벼랑 끝에 선 사람을 구하는 것 역시 진심 어린 말이라는 작가의 메시지는 명확하고 강렬하다. 『우아한 거짓말』에서 제2의 『완득이』를 기대했던 독자라면 처음에는 180도 달라진 작품 분위기에 놀랄지도 모른다. 그러나 페이지가 넘어갈수록 한층 깊고 넓어진 김려령의 문학세계에 더욱 빠져들 것이다.
리스트
 
 
 
 
     
Untitled Document
Copyright 2003 ⓒ by 부산YWCA 청소년유해환경감시단. All Rights Reserved.
부산광역시 동구 중앙대로 298  T.441-2221~5    Mail to us
admin